1. 한페이지3개까지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연속으로 올리는것은 금지합니다.

2. 장문의 글은 잡담판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3. 한줄게시판 규정 위반도 기타 공지위반과 똑같이 취급되오니 공지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간단한거니까 가중처벌 갈지도 모릅니다.

4. 너무 짧은 단어의 나열일 경우(10글자 이내) 바로 삭제됩니다.

글 수 60,292
  • Skin Info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jeon226(은)/는 몇사람의 애인을 붙이고 기분 좋은듯이, 무엇을 생각했는지 그 소문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그것도 시간이 꽤나 걸리겠구나.

 「쓰레기라도 불타 오를 수 있어!!」jeon226(은)/는 그렇게 말 하고 싶었던 것이 틀림없다.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jeon226(은)/는 가게 안의 모두에게 손바닥에 하는 키스를 보내며, jeon226(은)/는 주위를 경계하듯 이렇게 말하기 시작했다.

그거 조절하기가 참 어렵네.

 jeon226(은)/는 그 흐린 눈동자로 무엇을 보고 있던 것일까.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최근, 몸이 쇠약해진 것을 느낀다고 한탄하고 있는 것 같다. 담배를 비벼 끄고는, 있는 생색 없는 생색을 다 내며 이렇게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그 정도만 되어도 괜찮을 듯...

 최근 화제의 중심 인물은 누구냐고? 물론 눈앞에 있는 이 jeon226(이)지.
아직 해가 중천일 때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상당히 기분좋은 모습이다. 지나가던 웨이트리스에게 얼굴을 가까이 대고는, 입냄새를 풍기며 말하기 시작했다.

보통은 1년은 가는 것 같던데...

 그렇게 말한 jeon226의 표정은 심히 피곤해 보였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자신이 훌륭한, 인기있는 타입이라고 착각하고 있다. jeon226(은)/는 최근의 스토커들이 얼마나 화가 나는지를 역설하기 시작했다.

이대로만 가도 충분하다.

 ...그리고 야박하게도 시간은 흘러가고 있었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이 근방에서 애인으로 하고 싶지 않은 사람 베스트 10에 들어갈 것 같다. 내민 한 잔의 물을 비우자 녹초가 된 목소리로 이야기 하나를 했다.

그걸로 만족하고 넘어가야지

 사실 이야기는 계속되지만, 단지 길어질 뿐이므로 여기서 끊는다.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jeon226이라는 이름인 것 같지만 어차피 가명이겠지.

이거 부서끼리 이야기가 안 되는군.

 그런 일보다 빨리 낯짝을 고치는 게 어떤가.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보고 있는 이쪽이 버거울 정도로 화려한 의상이다. jeon226(은)/는 그 자리에서 한 걸음도 움직이려고 하지 않았다.

그것은 바람인가 확인인가...

 그렇게 말하며 자신의 머리를 쾅하고 때려 에헷 하고 웃으며 혀를 내밀었다...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근방의 녀석들을 모아 돈을 긁어모으고 있다. 그러한 이야기다. jeon226(은)/는 얼마나 변태가 소득 없는 직업인지를 푸념하기 시작했다.

그 와중에 그건 또 뭐?

 너무 필사적이었기에 마스터는 무심코 불어 버렸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방심할 수 없다...그런 인간이다. 한 장의 사진을 꺼내더니, 눈물을 글썽이며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할 수도 있겠네.

 그렇게 말하며 멋진 스텝으로 춤추었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이 jeon226에게 잡히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인생의 지옥을 본다고들 한다. 버본 글래스를 응시하면서, 중얼거리기 시작했다.

좋으면서 나쁘게 만드네.

 이것의 어디가 웃기는 이야기인걸까?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오래 살고 보면 이런 손님도 드물지 않다. jeon226(은)/는 생각해 낸 것처럼, 이렇게 말하기 시작했다.

업데이트 방식이 이상해졌다.

 jeon226의 말에는 어딘가 음란한 뉘앙스가 있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그는 품안의 바비 인형을 한시도 떼어놓지 않는다. jeon226(은)/는 비굴한 듯한 미소를 띄우고 카운터의 구석에 앉았다.

할 거 꽤나 많네.

 jeon226의 이 말이 오래 뒤에, 많은 사람들을 괴롭히게 되리라고는, 본인조차도 짐작하지 못했겠지.
아침에 레벨 32인 미유(이)/가 들어왔다. 옷입은 것이나 키는 좀 그렇지만, 몸에는 자신이 있는 것 같다. 한 장의 사진을 꺼내더니, 눈물을 글썽이며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이번따라 유난히 센치한 봄날

 몇번이나 몇번이나 자신에게 타이르고 있었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jeon226이라는 이름은 기억하는데 상당한 고생이 필요하다. jeon226(은)/는 주위를 경계하듯 이렇게 말하기 시작했다.

그게 의미가 있었으면 좋겠네.

 웃어 넘겨줄 만큼의 관용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