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페이지3개까지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연속으로 올리는것은 금지합니다.

2. 장문의 글은 잡담판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3. 한줄게시판 규정 위반도 기타 공지위반과 똑같이 취급되오니 공지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간단한거니까 가중처벌 갈지도 모릅니다.

4. 너무 짧은 단어의 나열일 경우(10글자 이내) 바로 삭제됩니다.

글 수 60,278
  • Skin Info
다른 손님들도 취기가 돌 무렵 이 가게의 단골인 eye0211(이)/가 여느 때처럼 들어왔다. 그는 들은 적도 없는 회사의, 역시 들은 적 없는 직함을 가졌다. eye0211(은)/는 주변에 신경쓰지 않고 매도했다.

정말 오랜만에 들려봅니다.. 추억이네요.

 무엇을 말해도 개운치 않은 모양이다.
심히 밤도 깊어질 무렵 어느정도 눈에 익은 쥴리아로보트(이)/가 들어와 자리에 앉는다. 이 근방에서 애인으로 하고 싶지 않은 사람 베스트 10에 들어갈 것 같다. 이곳만의 이야기라 말을 꺼낸 뒤, 긴 이야기를 시작했다.

몇 년이 지나도 마리미떼는 재밌군요. :)

 대사가 아무리 훌륭해도, 이 쥴리아로보트(이)/가 말해봐야...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레벨 31인 미유(이)/가 들어왔다. 뭐, 좋은 소문을 들은 일이 없는 것은 확실하다. 미유(은)/는 크게 손을 벌리며 아는 사람의 테이블에 앉았다.

아무도 없는게 너무 당연해진 요즘

 그 때 그 무희는 미유(을)/를 안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혔다.
심히 밤도 깊어질 무렵 어느정도 눈에 익은 Noir(이)/가 들어와 자리에 앉는다. 뒷쪽 세계 밖에 봐오지 못한, 세상에는 그러한 인간도 있다. 내민 한 잔의 물을 비우자 녹초가 된 목소리로 이야기 하나를 했다.

너무 오랜만이라 감회가 새롭...ㅎㅎ

 자신의 부모로부터 수없이 들어온 말이겠지.
아침에 레벨 31인 미유(이)/가 들어왔다. 옷입은 것이나 키는 좀 그렇지만, 몸에는 자신이 있는 것 같다. 미유(은)/는 자신이 폐인이라는 것이 얼마나 훌륭한가를 주장하기 시작했다.

테스트

 미유의 말에 시간이 멈추었다.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그는 동료들 사이에서는 상당한 실력자라고 한다. 무엇을 생각했는지 그 소문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기려야만 하는 건가...

 그 옆 얼굴은 젊은 시절의 jeon226의 어머니를 쏙 빼닮았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뒷쪽 세계 밖에 봐오지 못한, 세상에는 그러한 인간도 있다. 득의양양하게 첫사랑의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그냥 유지만 해도 되긴 하는데...

 사실은 이런 일은 한 글자도 생각하지고 있지 않았다. 말뿐의 녀석이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아마 전에 다른 손님과 같이 온 일이 있었을 것이다. jeon226(은)/는 최근의 스토커들이 얼마나 화가 나는지를 역설하기 시작했다.

그게 정리만 되어준다면야...

 이후에, jeon226(은)/는 출입금지시켰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자신의 인생조차도 조연을 연기하는, 그러한 타입이다. 한 장의 사진을 꺼내더니, 눈물을 글썽이며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패턴이 바뀔까?

 도대체 어떻게 된다는 것인가!
아직 해가 중천일 때에 어느정도 눈에 익은 쥴리아로보트(이)/가 들어와 자리에 앉는다. 상당히 기분좋은 모습이다. 쥴리아로보트(은)/는 지금 하는 일인 변태짓을 그만두고 싶다는 식의 이야기를 해왔다.

계속 유지되는 것에 감사할 따름...

 ...울고 싶을 만큼 우는게 좋다. 오늘 밤의 술은 슬픔의 술이다.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어디에라도 있을 듯한 인간이다. jeon226(은)/는 퉁명스러운 태도로 이렇게 말했다

정작 타이밍이 다르네...

 그는 이 때의 jeon226의 미소를 아직도 잊지 못한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그는 동료들 사이에서는 상당한 실력자라고 한다. jeon226(은)/는 얼마나 변태가 소득 없는 직업인지를 푸념하기 시작했다.

정말 어떻게 될 것인지...

 그런 일보다 빨리 낯짝을 고치는 게 어떤가.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jeon226(은)/는 지퍼가 열린 것을 눈치채지 못하고, jeon226(은)/는 퉁명스러운 태도로 이렇게 말했다

매번 미묘하게 만드는군.

 이 말을 마지막으로, jeon226(은)/는 여행을 떠났다...
아침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jeon226이라는 이름인 것 같지만 어차피 가명이겠지. jeon226(은)/는 얼마나 변태가 소득 없는 직업인지를 푸념하기 시작했다.

그 시간의 속도는 상당히 빠르지.

 그는 이 때의 jeon226의 미소를 아직도 잊지 못한다.
가게를 막 열자마자 지겹지도 않은지 또 jeon226(이)/가 찾아왔다. 도박에서 수도 없이 진 듯, 꽤 거칠어져 있는 모습이다. jeon226(은)/는 카운터 위에 있던 와룡강의 소설을 소리내어 읽기 시작했다.

그것만 아니어도 였을까...

 jeon226(은)/는 그 흐린 눈동자로 무엇을 보고 있던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