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은 좋지만

시기, 비방의 글은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 글과 댓글을 쓰기전에는 언제나 공지와 개념과 에티켓을 탑재바래요. 뿅!! -
- 운영진은 공지를 준수하는 위킥을 사랑합니다. -


 고키겐요!

중학교 졸업이 1주일 남은 지금, 저는 오타쿠로써 일어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여기 안 왔을 때 히라가나를 90퍼센트 정도 뗐어요!

그리고 가고 싶었던 여고에 원서를 넣었습니다!! 고등학교 어디 갈지 별 생각 없었지만 백합들을 보고 여고로 마음을 돌렸어요. 

그리고 두 여고 사이에서 이 여고를 가고싶었던 이유는 교화가 백합이거든요!!! 이거 저 꼬시는 거잖아요..? 축제나 홈페이지, 생활관, 교실 다 백합~이고, 학생도 백합인이래요!! 무조건 가야겠다 생각했습니다.

여긴 눈이 많이 안 오는 지역인데 얼마 전에 눈이 왔더라고요??? 위쪽 동네는 많이 춥겠다 생각했습니다.

날이 많이 추우니 모두들 따뜻히 입고 다니십쇼...!  

아 요즘 독감도 같이 유행하니 조심하시고요! 


이제 제 첫 백합 입성을 이야기 해 드리겠습니다. 

제가 애니에 빠진 게 올 초거든요. 근데 백합에 눈을 뜬 건 작년이었습니다.

작년에 어떤 사건으로 인해 많이 힘들었어요. 아직 우울증이 낫지 않아 상담과 병원을 다니고 있고요.

그런 절 버티게 해준 게 음악과 목소리였습니다.

밤새 울면서, 혼자 있으면서 함께 해준 게 음악이었어요.

아직 밖이 힘들어 나가거나 누군가를 만나기 전에 음악을 들어야 버틸 수 있어요. 

이젠 애니 곡이나 보컬로이드, 우타이테 등 거의 일본노래죠.

목소리는 말 그대로 입니다. 밤에 잠을 못 자 ASMR을 많이 들었어요. 재워주는, 위로해주는 등등이요.

남자보단 여자ASMR을 더 많이 들었던 것 같아요. 마음이 더 편해지고, 예쁘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웹툰을 봤어요. 백합 웹툰들을 찾아다녔죠. 그러다가 또 고통에 시달리다가 올해가 찾아왔고, 오빠의 추천으로 힐링을 위해 애니세카이에 빠졌습니다.

제 첫 애니가 유루캠이에요 ㅎㅎ. 그 후로 완전 애니에 꽂혀서 러브라이브를 봤어요! (여기서 제 첫사랑을 찾았어요!)

그렇게 애니들을 보다가 자연스레 백합애니를 찾았고, 여기까지 오게 되었죠.

여기 애니세카이 자체가 저에겐 이세카이, 현실 도피처 역할을 해줬어요. 애니와 백합이 저를 살렸죠! 

앞으로도 행복한 백합러버, 오타쿠가 되겠습니다.

좋은 날 보내세요!!


TO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일상 2012. 02. 01부로 일부 공지가 변경됩니다. [47] Unknown 2012-01-31 330877  
공지 질문 Wikix가 바뀌었으면 하는것이 있다면 적어주세요 [11] Unknown 2011-12-14 320422  
공지 일상 위킥스 공지 모음 [98] 볏짚인형 2011-04-16 395382 3
공지 기타 댓글관련사항 [111] 하겐다즈 2011-03-17 420521 4
공지 일상 모두가 공지를 지키는 날까지 이 공지는 유효합니다. [203] Unknown 2010-10-13 483465 6
공지 필독 잡담판 공지사항(2010년 10월 10일 개편) [402] 하루카 2010-04-12 690898  
공지 일상 개정 릴레이 퀴즈 잡담판 Ver. (최종 수정 2006. 11. 29.) [71] 하루카 2009-08-19 513126  
7532 가입인사  가입인사 하치당 2023-01-28 5  
7531 가입인사  가입인사 입니다! [1] 리리코 2023-01-01 29  
7530 가입인사  가입인사 드립니다! 달작지근터끼 2022-12-29 21  
7529 가입인사  가입인사 [1] 2022-12-16 32  
» 일상  12월의 시작과 제 첫 백합 요르노유리 2022-12-15 23  
7527 일상  시험이 끝났어요! [2] 요르노유리 2022-11-21 28  
7526 일상  겨울 나무 너무 예쁜 것 같아요! 요르노유리 2022-11-15 23  
7525 가입인사  고키겐요! 요르노유리 2022-11-13 21  
7524 일상  이제 겨울이네요 [2] 기영준 2022-11-09 27  
7523 가입인사   처음의 시작 바바리안 2022-10-06 48  
7522 질문  여러분들이 보실지 모르겠지만 질문 좀 하겠습니다. [2] 마디언루 2020-12-12 1103  
7521 일상  평안하신지요 [1] hima 2020-12-01 786  
7520 일상  사이트가 살아 있었네요 [1] bluelight 2020-11-17 892  
7519 일상  번역공간 읽고싶은데 누구 아이디 빌려주실분 있나요? [1] 날라가 2020-09-29 837  
7518 질문  오모치카에리님 작품중에 깔린 브금을 찾고있습니다. [1] 1000piece 2020-09-18 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