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메모 한국은 아직 무명인 듯. 더 많은 분들이 감상하길 빌며... 


오가사와라 제도 명예의 전당 : 역대 애니송 라이브 및 이벤트 참석 리스트




2012년 4월 24일 저녁에 개최된 창작 애니메이션 「달라붙은 별(くっつきぼし)」의 상영회 후기입니다. 상영회보다 다카포3 PARCO 이벤트가 먼저이긴 한데, 그쪽은 쓸게 더 많아서 이걸 먼저 올림. 게다가 달라붙은 별, 은 제가 멋대로 번역해 때려붙인 제목이므로 더욱 좋은 번역제목이 있으면 저에게 의견 좀 주시길.. 바싹붙은 별?

시간적으로 꽤 늦은 상영회입니다. 시부야의 극장에서 밤 9시 10분부터 두 편의 상영을 시작해서 10시 10분에 끝내고, 이어서 성우 이벤트를 한 시간 동안 여니까, 마친 시간이 11시 10분. 집에 와서 씻고 잠자리에 드니 자정이 다 되네. 아침형 인간인 미즈우미로서는 정말 피곤해서 눈비비며 감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성우분들도 수고하셨고..

[그러게 뭐하러 밤중에 고생하며 애니를 보러 가니?] 

후, 왜 아침형 인간인 미즈우미가 졸린 눈 비벼가며 시부야의 상영관을 찾아갔느냐??? 왜냐하면 이 달라붙은 별이란 작품은 메인 포스터만 봐도 아시겠지만,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달라붙은 별 공식홈페이지

저도 사전조사같은거 없이 감상했고.. 제목을 처음 들어보는 분이 많을 테니 네타없이 위키피디아 수준으로 설명을 드리자면, 1년 전 교통사고 직후 염동력(..)을 부릴 수 있게 된 카와우에 키이코(川上紀衣子)란 여자애가, 자신의 비밀을 사이토우 아야(斉藤亜綾)에게 들켜, 아야의 염동력 연구(..)에 협력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시간적 배경은 여름입니다.

위에서도 살짝 얘기했지만 분량은 전후편 30분짜리 OVA 두개. 전편은 제작년인 2010년 8월 16일에 발매, 후편은 연기를 거듭하다가 2012년 5월 11일 발매가 확정. 이를테면, 제가 참석한 이 상영회는 후편의 발매를 기념한 셈입니다. 영화관 매표장소에서 벌써 후편을 DVD로 팔고 있더군요. 선행발매인 듯.


백합수준은 일단은 비18금.. 이긴 한데, 작중 앵글이 다른 곳을 비출 뿐이지(침대 밑이라든가) 완벽한 ガチ백합입니다. 후편부터는 아예 금단의 막장드라마(...)로 치닫기 시작. 나이스 보트처럼 칼부림난다는 소린 아니지만, 여러분들이 지금껏 백합물 애니를 봐 오면서 '이거 좀 하드하다'고 느낀 게 있다면 그런 수준으로 나온다고 보시면 됩니다. 메이저급 백합물 애니의 대부분을 감상한 제가 하는 말이니 믿어도 될 듯.(먼바다)

30분 분량으로 DVD로 제작된 OVA급이란 걸 생각하더라도, 퀄리티는 접으셔야겠습니다. AIC의 단편 백합물 「캔디 보이」같은 수려한 퀄리티와 비교하는 것 자체가 미안할 지경. 그러나 제작과정을 보면 이해가 가는 것이, 이거 감독이 구성과 연출과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혼자서 다 제작한 것에 가깝기 때문에. 얼핏 보기에는 'OVA라면서 퀄이 왜 이모양이냐?'라고 생각할지 모르나, 이걸 한사람이 거의 다 제작했다고 생각하면, '아니, 혼자서 이렇게까지 만들다니!'라는 감탄사가 나옵니다.

감독의 후기에 따르면, 어떤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かわいい女の子がいちゃいちゃするアニメが見たくて、自分で作れば理想的なそれが見られると思ったので作りました(귀여운 여자애들이 는실난실한 애니메이션이 보고 싶어서, 스스로 만들면 이상적인 그것이 볼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 만들기 시작했습니다)」라고 합니다. 감독에게 영향을 준 그 어떤 작품이 뭐냐, 마리미테 애니판이 나오기도 전인 2003년에 TVA로 방송타서 백합이란 단어조차 모르던 한국 애니팬에게 충격과 공포를 선사한 「야미와 모자와 책의 여행자(ヤミと帽子と本の旅人)」답이없다


그치만 결론 말씀드리자면, 상당히&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감상하는 시리어스 백합물이라서. 내용이 다소 막나가서 그렇지.(..) 배경음악도 노래도 괜찮았고.. 마지막 연출도 여운을 상당히 남김. 태초의 아담과 이브도 아니고 이브와 이브인가? 네타없는 감상이 오가사와라 제도의 원칙인고로 이 이상은 언급 불가하지만, DVD를 살까 지금 심각하게 고민할 정도.

사실 요즘엔 백합물의 개념 자체가 많이 바뀌었습니다. 여자애끼리의 시리어스한 감정묘사보다는, 여자애들 둘러앉아서 별 특별한 일 없이 처묵처묵 내지는 차만 홀짝이면서 망상과 이미지, 헤프닝이 조금씩 일어나는 게 현대 백합물의 대세. 보다시피 연애란 요소가 어디론가 저멀리 날아가버렸습니다. 연애가 없으니 누군가에게 잘보여야 할 필요도 없고, 자연히 고전 미소녀게임이나 할렘물의 캐릭터에 비하면 현대백합물의 캐릭터능력치는 거의 하향평준화(..)가 되었다고 봐야 할 듯. 심지어 성적우수나 천재끼가 있다 하더라도 알고보니 부녀자, 알고보니 치녀, 알고보니 덜렁이알고보니 변태처럼 뒤가 구린 설정이 붙어 있고..

작중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해도 동아리를 하든가 수학여행을 가든가, 그런 것에 백합까지 포함되면서 '여고생의 일상'이란 제목을 붙여도 별 무리가 없을, 참 별일없는 작품(?)이 부쩍 많아졌지요. 케이온, 유루유리가 대표적인 현대식 백합물의 예제입니다. 여러분들도 잘 알듯, 유루유리는 단행본 판매량만 백만권이 넘었고, 케이온은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그 외에도 최근의 백합물 하면 뭐가 떠오르는지 생각해 보시죠. A채널, 모리타씨는 과묵, 좀 의문의 여지는 있다만 마리아 홀릭. (..)

구매력 있는 남성 오타쿠 시장을 어떻게 잡느냐를 두고 일기토의 전쟁을 벌이던 백합계는, 결국 스토파니를 계기로 남성캐릭터를 없애는 데까지는 모두가 합의했으나, 그 다음의 방향을 모에로 귀착했다는 결론. 좋게 말하면 케이온과 유루유리를 필두로 시장성을 크게 확장하는데 성공했고, 나쁘게 말하면 현대 백합물은 미소녀 캐릭터성 빼면 내용이 시체. (..) 아닌게 아니라 저조차도 A채널이나 모리타씨는 과묵, 유루유리는 볼땐 재미가 있었는데 보고 나니 결국 뭘 말하고 싶었던건지... 심지어 내가 뭘본건지 내용이 잘 기억이 안 난다(..)는 생각이 들 정도니... 그나마 Saki는 마작으로, 스트라이크위치즈는 외계인전쟁(..)으로 밀었으니 된..건가?


그런 상황 속에서 이 '달라붙은 별'이란 작품은 시리어스한 백합물로서, 내용도 진지하고, 백합인을 위한 서비스신(..)도 충실하고, 거기에 「아이돌마스터」 72 키사라기 치하야 역의 이마이 아사미씨의 평소 아마미 하루카를 상대로 갈고닦은신들린 백합 총수 연기(..)까지 겹쳐서 저로선 크게 만족스러웠습니다.

게다가 미즈우미는, 이 작품의 감독을 매우 칭찬하고 싶습니다. 감독이 79년생이니까 2003년에 야미~여행인이 방영했을 시절에 감독이 25세. 즉, 25세의 그가 야미~여행인 백합물을 보고 '언젠가 이거처럼 내 손으로 백합물 꼭 만들어보고 싶다!'고 결심해서 약 1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에 이르러 마침내 자기 손으로 거진 다 만든 백합물 OVA가 시판에 들어간 것입니다. 그 감독의 백합물에 대한 10년에 걸친 열정과 집념은 크게 인정해 줄 가치가 있을 듯. 어지간한 정신력으로 될 일이 아닐 텐데, 정말 대단한 사람입니다.

「声優+plus」&「くっつきぼし」コラボイベント 1日目
뒤이어 한시간 정도 지속된 성우 행사는 성우플러스라는 맛폰용 앱의 콜라보 이벤트인데, 작품하고는 별 관계없는 내용이므로 넘어갈랍니다. 내용은 위 링크에 유튜브에 첫째날 전량이(..) 올라와 있으니 관심있는 분은 감상해보시든가.. 신인성우 아가씨 두분이 파자마 차림으로 무대에 올라와서 는실난실한 모습을 연출하긴 하는데 연기인게 뻔히 보여서 요즘 성우들도 참 힘들겠다~ 같은 생각이나 하고 있었으니. 잠이 와서 반쯤 졸면서 본 탓도 있다만...

다만 행사 중에 달라붙은 별의 한 장면을 틀어놓고 즉석에서 성우연기하는 시범을 보였는데, 그건 상당히 감명이 깊었습니다. 정식 무대에 서서도 아니고 앉아서 스크린 쳐다보며 어두컴컴한데서 대본 봐가며 연기하는 걸 보고, 역시 성우는 성우구나... 하고 감탄.

뭐, 그런 의미에서 달라붙은 별. 한밤중에 졸린 눈 비벼가며 감상했지만 간만에 감상한 아주 좋은 백합물이었습니다. 특히 2003년부터 백합물에 영감을 받아 스스로 백합애니메이션을 자기의 손으로 직접 만들어 낸 백합인 감독의 집념과 열정에 박수를 보내며, 마지막에 유튜브의 광고영상을 첨부하며 이만 물러갑니다.





ALL HAIL YURITANIA-!!!

2012년 4월 27일 추신..


이시카와프로「감상문 읽어 보았습니다-. 뭐랄까 정말, 작품이 너무 칭찬받아서 이상한 기분이 될 것 같지만, 그렇게까지 기뻐해주시니 달라붙은별은 행복한 작품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추신 : 본 감상글에 대해 감독이자 제작자신 이시카와프로님께서 트위터로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해 주셨습니다. 일개 외국인 팬(..)에게 답장까지 보내 주신 것에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この感想文について監督であり製作者である石川プロ様から挨拶がきました。こんなファンとして返事まで頂いて真に幸いであり、これからの石川プロ様の活躍に期待しています。

profile

대한민국 백합인 제1세대. 도쿄의 모 대학원에서 에너지공학을 연구화는 화공엔지니어. 正義の魔法使い.

학내 애니메이션 연구회 SSA 및 호리에 유이 공인 팬클럽 쿠로네코(黒ネコ) 동맹 11기 정회원.

엮인글 :
https://animewikix.com/zmxe/index.php?document_srl=3296882&act=trackback&key=fc4


profile
두봉 2012.04.26 00:15:12

앗. 이거 보고싶었는데 찾다 포기한 그것!! 어느새 2화도 나왔네요. 다시 뒤져봐야겠어요.

10년의 집념을 가지고 한사람이 다 만들었다는건. 진짜 박수쳐줘야겠네요. 거기다 밍고스!!!!

 

하기사 최근 나오는 백합들은 개그, 가벼운 백합느낌=우정이라 그냥 여고생들 보는느낌이죠. 스토리도 이냥저냥 특별한게 없고.. 바다다! 합숙이다!  우루루 몰려다니고 마는느낌이에요. 분명 백합애니라고 찾아서 봤는데 그냥 남자가 잘 안나오거나 없는것일뿐. 어느새 백합애니를 그냥 재미로 정주행하는 저.. 고양이신 팔백만이나 캠퍼가 그예죠. 캠퍼는 백합애니 + 엄청난 성우진이라길래 봤었는데, 막장에 서비스만 충실한 애니.. 거기다 ts물.. 오기로 완결까지 봤지만 왜 봤을까.. 몸도 마음도 상처..  갑자기 삼천포로 빠진다

 

그런만큼 같은패턴에 개그가 질릴무렵 시리어스가 떳네요^^  기대가 됩니다^^

빨리 1화를 찾아야겠다..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4.26 08:32:10

아, 이거 뭐 2화는... 나오긴 했는데 위에도 적어놨지만 이건 선행상영회라서요. 정식 DVD가 발매되는 거는 5월 중순이니까 아직 2화를 찾아보시려면 기다려야 할 지도.... 전편의 경우엔 이미 유튜브에서 굴러다니는 걸 본 것 같습니다. 링크는 안 걸겠지만...


다만 이런 작품은 왠지 돈을 써주고 싶단 말이지요. 이미 천엔을 지불하고 전후편을 감상했지만, DVD도 극장에서 전후편 합쳐서 3천엔이라는 제법 싼가격(일본 기준으론)에 팔던데, 이걸 질러 말어... 기회는 내일까지인데.(먼산)

profile
아쌈벨라 2012.04.26 00:46:02

?! 자, 잠깐.... 저 짧은 53초속에 여태까지 내가 봐온 백합애니의 

그 어떠한 수위보다 높은게 숨어있는것 같은데.......(사실 본게 별로 없습니다)

새로 나오는게 2화라면 1화는 지금 볼 수 있습니까!!!!!! 이건 봐야돼 무슨일이 있어도..............

아아 근데 자막이 없으면 못본다는 이 슬픈 현실은??ㅠㅠㅠㅠㅠ

오 신이시여 영상을 찾았나이다ㅠㅠㅠㅠ 자막까지 찾았어!!!!!ㅠㅠㅠㅠ 

이 새벽에 즐감하겠군요...헤헼ㅋㅋ

p.s) 야미모자... 저것도 시리어스물인가요? 그러고보니 저것도 안봤네(..)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4.26 08:33:34

....뭔가 스스로 해결하신 것 같아 다행입니다;;

1편 마지막도 굉장한 막장이지만, 후편엔 조금 더 막장전개로 나가기 때문에 (백합적인 의미로) 하드한 상황의 백합을 기대하는 분은 충족이 될지도. 마무리도 제법.... 저는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profile
아쌈벨라 2012.04.26 09:16:56

.....이제와서 보니 나 왜이렇게 정신없이 써놨죠(..);;;;;;;;;ㅋㅋㅋㅋㅋㅋㅋ

시리어스라고 해서 마리미떼 붉은비같은 시리어스(....)를 생각했는데 <<이봨ㅋㅋㅋㅋ

아 왠지 보면서 이상하다 했더니만ㅋㅋㅋㅋㅋ 2화가 심히 기다려지네요ㅎㅎ

개인적인 소견으로 백합과 우정물을 구분하길 원합니다... 케이온은 안봤고

유루유리같은건 전혀 백합으로 보이지가 않아요;; 이렇게치면 우리 중고등시절은 다 백합임??ㅋㅋㅋ

뭐어어.... 그냥 그렇다구요ㅎㅎ 아 빨리 2화 떴으면 좋겠다ㅋㅋ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4.26 08:34:16

댓글을 깜박하고 안 달았데 야미모자는 충분히 시리어스라 불러줄 수 있습니다.

저는 원작도 했지만, 원작을 하고 나면 주인공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헛갈리는게...

profile
니바스 2012.04.26 17:50:18

드디어 나오는군요ㅠㅠㅠㅠ~!!!! 전편만 보고 후편은 언제 나오나언제나오나 손꼽아 기다렸는데! 어쩌지.. 정말로 지르고 싶어집니다ㅠㅠㅠ 비비비싸겠지...?ㅠㅠ 알바 더 알아봐야하나;;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4.27 10:01:39

아.. 그래도 전후편 합쳐서 3천엔이면 비싼편은 절대 아닙니다. 그나마 이런 자가제작애니라서 싸다고 할 수 있을지... 저는 오늘 사러 갈까 합니다^^

profile
frytang 2012.04.27 00:25:56

어엇 드디어 후편이 나오는겁니까?! 처음엔 그꽃잎에입맞춤을- 같은 내용일꺼라 생각했는데  전편 마지막부분에서 아야의 행동이.. 백합인 입장에선 꽤나 충격이었기에ㅋ 후편에서 어떻게 마무리짓나 궁금했습니다만ㅋ 여튼 저도 연애위주..의 백합물을 보고 싶지만 현재는 군대판 케이온이라던 하늘의 소리 정도에서도 만족하게 되었고.... 뭔가 슬프군요.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4.27 10:02:30

후편에 보면 살짝 납득이 갈 법도 하지만 역시 막장임엔 다를 바 없는 상황에 잠시 허공을 쳐다보게 만드는(...) 느낌입니다. 으음... 전개도 워낙 하드하게 나가서. 다만 마무리가 정말 인상 깊었기에 저는 오늘 DVD를 살까 합니다.(...)

profile
봄날은언제인가 2012.04.27 19:27:22

구매목록에 추가하겠습니다.

아마존재팬에서 상품평만 보고는 구입할지 말지,많이 망설였는데....미즈우미 님의 감상문을 보니까 뭔가 결심을 하게 되는군요.성우진(이마이 아사미 님!)도 은근히 호화롭고.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4.30 19:13:13

뭐, 백합인으로서 사도 후회는 안 할듯합니다. 저도 질렀군요^^;;;

profile
플란스 2012.04.28 02:34:11

1편 보고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모르겠네요 

1편 뒷부분이 너무 충격이었던지라 다보고 한동안 멍해 있었는데

기대되네요

profile
초현 2012.04.28 19:27:49

일용할 양식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빛하람 2012.04.28 22:40:17

우와, 감상 잘 보았습니다!

세현님의 감상문과 더불어 감독님도 그렇고 뭔가 글을 읽고 나서 감동 받았습니다. 뭔가 가슴이 살짝 뭉클했달까, 찡하네요.

밤에 행복한 기분 들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4.30 19:14:11

엣?^^;;; 그렇게까지 칭찬해 주시니 뭔가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

백합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불타오르는 사람은 정말 보기만 해도 멋져보이죠. 저 감독님처럼...

profile
노닷노닥 2012.04.29 05:29:43

전편만 보고 엄청 궁금 했었는데 후편도 나왔군요!!기대됩니다ㅎ

profile
릿츠x미오 2012.04.29 11:59:23

흐어.. 좋은 감상글 감사합니다 ㅠㅠ

어쩐지 한번 보고싶어지는데요...

profile
아 나란여자 2012.05.01 15:20:45

1편을보고 굉장히 충격을 받았었는데....

profile
son 2012.05.02 02:34:05

끝이 안좋았던 기억이... ㅡ.ㅡ 2편이 더욱 막장이라니.. 기대해야하는건지.. ^^;;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5.03 00:02:24

백합인에겐 좋은 의미로 막장입니다. 아, 네... 뭐랄까, 마지막이 참 쨘해서 볼가치가 있습니다.

스포일러는 안하는 주의이지만, 우선 백합엔딩인 것은 확실함. 좋은건지 나쁜건진 직접 보시고...

profile
아지나 2012.05.02 20:52:01

.....막장이라니 시작하기가 무섭네요 ㅜㅜ

profile
앗쨩 2012.05.05 17:34:17

2화가 나올꺼라고 생각도 못했는데 11일에 발매라서 기다리고 있네요.

 

profile
카구야 2012.05.07 23:00:55

이..이건 봐야해!!

profile
코로네크라 2012.05.11 21:03:21

이 뒷이야기 안좋은내용이라 안보고있었는데 아닌가요?ㅜㅜ

봐야하는건가ㅠㅠㅠㅠ

profile
水海유세현 2012.05.12 01:11:15

1화의 마지막 내용은 확실히 반백합(..)이긴 합니다만, 2화의 마지막 내용은...

...글쎄요, 보는 사람의 성격과 취향에 따라 트루/굿/배드가 갈릴 듯...;;;

profile
녹음 2012.05.23 01:03:47

어쩐지.. 작화퀄리티가 좀.. 이라고 생각했는데 감독 1인이 거의 만든 거였군요! 진짜 그 열정과 집념, 대단합니다.

본받고 싶어요.ㅋ 정말 오랜만에 본 진성백합이여선지 반가웠지만.. 1화 엔딩이 좀..ㅋㅋ 그래도 2화는 기대되네요.

profile
special 2013.02.02 11:21:42

헉...! 부럽습니다 ㅠㅠㅠ

전 집에서 PC로 봤는데 말이죠ㅠ


스토리라인도 좋았고 백합이라 더 좋았고 미묘한 각도처리는 더더 좋았고...! ㅋㅋㅋ

TO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이 게시판은 백합을 이야기하는 공간 입니다. 하루카 2009-09-09 76539 1
729 질문  푸른꽃은 만화와 애니가 많이 다른가요? [8] 이얌 2012-05-16 2992  
728 소개/추천   만화 flower flower 추천합니다. file [13] 얼음파편 2012-05-08 6639  
727 소개/추천  영화 코리아 추천합니다. [12] 李流 2012-05-07 2971  
726 잡담  개인적으로 백합은 다크다크가 좋습니다 [7] 둥근O달님 2012-05-07 2429  
725 기타   일본의 백합서비스에 놀랐습니다...?? [10] 아토오이코조 2012-05-05 4590  
724 잡담  친구와 리얼백합. [12] 릿츠x미오 2012-04-29 4259 1
723 소개/추천   우와,이거....대박을 건졌습니다. [16] 봄날은언제인가 2012-04-28 4015 2
» 소개/추천   신작백합OVA 「달라붙은 별(くっつきぼし)」 소개를 겸한 상영회 참석 후기 [28] 水海유세현 2012-04-25 13801 3
721 잡담   조금 꼴사나운 일을 한 번 해 볼까 합니다. [3] 봄날은언제인가 2012-04-22 2478  
720 소개/추천   프리즘 단행본이 나왔네요~ file [15] 아쌈벨라 2012-04-17 5900 1
719 잡담  백합,가슴을 설레게 하는 말 한 마디. [2] 봄날은언제인가 2012-04-16 2606  
718 질문  2011년 10월 이후로 백합애니 질문입니다. file [6] 미리스 2012-04-12 3510  
717 질문  백합인들의 꿈. [6] 봄날은언제인가 2012-04-11 2910 1
716 소개/추천   이케다 단편집3권 file [1] 2ra2 2012-04-07 3314  
715 잡담  며칠동안 계속 머리를 쓰며 생각했던 말 하나. [3] 봄날은언제인가 2012-04-05 2586